로그인
아이디저장  자동 로그인
통합/신규회원가입 | ID/PW 찾기
미래연 후원안내
  최근 이슈의 쟁점과 대안을 탐구합니다.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시     |     2011-10-10 14:07:31   조회     |     2900
  제목   |     [미래연·오마이뉴스 정례조사] 전국민에게 직접 여쭤보았습니다 - 국민 60%, "MB 잘못했다" "노무현 잘했다"
  첨부파일1   |     111006-mirioh-report.hwp [19]

<미래연․오마이뉴스 정례조사>


국민 60%, "MB 잘못했다" "노무현 잘했다"

[오마이뉴스-미래연 정기조사 ①] 8월부터는 부정평가 높아지는 추세.. "양극화 더 심화" 74.3%


오마이뉴스 2011.10.10


2012년은 20년 만에 처음으로 총선과 대선을 함께 치르는 양대 선거의 해다. 이에 <오마이뉴스>는 여론의 흐름을 짚어보기 위해 지난 8월부터 내년 대선 때까지 (사)한국미래발전연구원(원장 김용익)과 공동으로 매월 정례여론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조사는 5~6일 전국 만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응답률 6.4%)을 대상으로 RDD(Random Digit Dialing) 전화번호 추출을 통한 ARS조사로 진행했다. 표본의 KT(한국구통신) 전화번호부 등재그룹과 비등재그룹의 비율은 각각 25.5%(255명)와 74.5%(745명)으로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편집자말>

원본보기-클릭하세요!
 

▲ 지난 2008년 2월 25일 당시 이명박 신임 대통령과 노무현 전임 대통령이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 광장에서 열린 제 17대 대통령 취임식을 마친 뒤 연단을 내려오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인터넷사진공동취재단


우리나라 국민 10명 가운데 6명은 이명박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못했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서는 10명 가운데 6명이 "잘했다"고 응답해 대조를 이뤘다.

<오마이뉴스>와 한국미래발전연구원이 '리서치뷰'(대표 안일원)에 의뢰해 5~6일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RDD 방식의 ARS전화여론조사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 3년 7개월 동안 일을 잘했다고 생각하느냐? 아니면 잘못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잘했다 35.9% vs 잘못했다 59.9%'로, 부정적 평가가 긍정적 평가보다 24.0%p 높게 나타났다. 기타 의견은 4.2%였다.


60대 이상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부정평가 높아

원본보기-클릭하세요!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 19/20대 70.4% ▲ 30대 78.7% ▲ 40대 66.1% ▲ 50대 51.9% 등으로 모든 세대에서 부정적 평가가 높았으나, ▲ 60대 이상에서만 반대로 긍정적 평가(63.3%)가 부정적 평가보다 2배 이상 높아 대조를 이뤘다. 이같은 대조적 평가는 KT 전화번호부 등재 및 비등재 여부에 따른 표본 특성에도 그대로 반영돼, 등재그룹에서는 긍정/부정 평가가 비슷하게 나타났지만 비등재그룹에서는 부정평가(64.2%)가 긍정평가(32.2%)보다 2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한나라당 지지층에서만 긍정평가(71.2%)가 부정평가(24.0%)보다 3배가량 높았고,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가 47.4%로 비슷하게 나타난 자유선진당을 제외한 모든 야당 지지층에서는 부정 평가(85%~96%)가 긍정 평가를 압도했다. 특히 무당층에서도 부정평가(70.1%)가 긍정평가(25.4%)보다 매우 높게 나타났다.

권역별로 살펴보면, 제주·강원(잘했다 55.2% vs 잘못했다 41.4%)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부정평가 의견이 높았다. 부정적 평가는 ▲호남권(17.2% vs 79.6%, 62.4%p차) ▲충청권(28.0% vs 68.3%, 40.3%p차) ▲수도권(33.9% vs 61.8%, 27.9%p차) 순으로 높았으며 특히 ▲대구·경북(46.0% vs 49.6%, 3.6%p차)과 부산·울산·경남(45.7% vs 49.7%, 4.0%p차)에서도 부정평가가 오차범위 내에서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조사와 비교하면, 7월 '리서치뷰' 정례조사 때 이전 조사와 비교해 긍정평가가 40.1%로 가장 높고, 부정평가가 56.0%로 가장 낮았으나, 8월부터는 부정평가가 높아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노무현 대통령 '잘했다 59.6% vs 잘못했다 36.0%

원본보기-클릭하세요! 

반대로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잘했다 59.6% vs 잘못했다 36.0%'로,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보다 23.6%p 높았다. 기타 의견은 4.4%였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 19/20대(62.4% vs 33.3%) ▲ 30대(70.5% vs 27.5%) ▲ 40대(66.5% vs 29.0%) ▲ 50대(52.9% vs 41.2%) 등 50대 이하에서는 긍정평가가 모두 높았고, ▲ 60세 이상에서만 '잘했다 44.2% vs 잘못했다 50.3%'로 부정평가가 조금 더 높았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한나라당 지지층에서만 '잘했다 29.7% vs 잘못했다 65.3%'로 부정평가가 높았고, 민주당(90.6% vs 7.5%)을 비롯한 야당 지지층에서는 긍정평가 의견이 매우 높게 나타났다. 무당층(60.8% vs 32.8%)에서도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보다 매우 높게 조사됐다.

권역별로 살펴보면, 한나라당 지지층이 두터운 대구·경북(39.8% vs 52.2%)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긍정평가 의견이 매우 높았다. 특히 호남에서는 '잘했다 89.2% vs 잘못했다 8.6%'로 그 격차가 80.6%p나 되었다. 반면에 노 대통령의 고향이 있는 부산/울산/경남에서는 격차가 '잘했다 53.2% vs 잘못했다 42.2%'로 11.0%p차였다.


노무현 정부 비해 이명박 정부에서 양극화 더 심화 74.3%

원본보기-클릭하세요! 

노 대통령에 대한 이같은 '재평가'는 양극화에 대한 견해를 묻는 정책 설문 응답에서도 확인된다. '노무현 정부에 비해 이명박 정부에서 양극화가 더 심화되었다고 보십니까, 아니면 더 완화되었다고 보십니까'라는 질문에 '더 심화되었다'는 응답이 74.3%(매우 44.7%, 대체로 29.6%)'였고, '더 완화되었다'는 응답은 15.9%(대체로 14.0%, 매우 1.9%)'에 불과했다. 기타 의견은 9.8%로 조사됐다.

연령별로 보면 40대 이하에서는 '더 심화되었다'는 응답이 무려 80%를 넘었고, 50대 이상에서도 '더 심화되었다'(69.5%)는 답변이 매우 높게 나타났다. 특히 40대 이하에서는 '매우 심화되었다'는 의견이 50%를 넘었다. 갈수록 심각해지는 양극화문제에 대해 대다수의 국민들이 매우 큰 우려를 갖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89.0%)과 민주노동당(94.4%) 지지층에서 '양극화가 더 심화되었다'는 평가가 특히 높았으며, 무당파(81.4%)에서도 매우 높게 나타났다. 권역별로는 호남권(86.0%)에서 '양극화가 더 심화되었다'는 평가가 특히 높았다. 특히 한나라당 지지층(53.1%)과 대구/경북지역(63.7%)에서도 '양극화가 심화되었다'는 견해가 매우 높게 나타났다.

이로 미루어 볼 때, 지역이나 지지정당과 무관하게 대다수 국민들이 양극화 심화현상에 대해 매우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는 정부가 발표하는 5분위 배율 등 양극화 지수의 일부 완화에도 금융위기 등으로 국민들이 체감하는 양극화는 더욱 심화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원본보기-클릭하세요! 

또 이명박 정부가 추진해온 대기업 감세정책에 대해서도 64.7%의 응답자들이 '폐기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계속해야 한다'는 응답은 15.7%에 불과했고, 기타 의견은 19.6%로 나타났다. '폐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계속해야 한다'는 의견보다 4배 이상 높았다.

50대 이하에서는 '폐기해야 한다'는 응답이 65~75% 수준으로 나타났고, 60세 이상에서도 '유지 25.6% vs 폐기 36.7%'로 '폐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11%p정도 높았다. 지지정당과 권역별로 보더라도 지지정당과 지역을 불문하고 감세철회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매우 높게 나타났다. 특히, 법인세 감세를 추진했던 한나라당의 지지층에서도 폐기 의견이 44.5%로 유지 30.6%에 비해 13.9%p나 높았다.


한국미래발전연구원 ․ 오마이뉴스 정례조사

“서울 시민에게 직접 여쭤보았습니다”



  트랙백URL   |     http://www.democracy2.kr/tb.php?bid=issue&id=23
       
목록
.
  댓글   |    
댓글이 아직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
.

No 제목 글쓴이 작성일시 읽음
18 관리자 2013.06.07 1586
17 관리자 2013.06.07 1378
16 관리자 2013.05.10 1187
15 관리자 2013.05.10 1209
14 관리자 2011.11.25 2493
관리자 2011.10.10 2900
12 관리자 2011.10.10 4400
11 관리자 2010.02.21 5173
10 관리자 2010.02.21 3772
9 관리자 2010.02.21 3559
8 관리자 2010.02.21 3806
7 관리자 2010.02.21 3828
6 관리자 2010.02.21 4023
5 관리자 2010.02.21 3852
4 관리자 2010.02.21 4584
3 관리자 2010.02.21 3007
2 관리자 2010.02.22 3840
1 관리자 2010.02.20 3850